너의 향기에 흠뻑 취해서
널 마시고
호기심이 가득한 마음에
참을 수가 없어서
널 마셨지

봄은 깊어가고 활기찬 산천
숨 가쁘게 전해지는 속삭임
무럭무럭 자라는 생명의 소리

김민지

04/05/2019


숲은 이미 분주한 아침을 열었고
그 움직임 하나하나가
사람들에게도 동력이 됩니다

구본옥

02/05/2019


붉은 장미 상큼한 향기
온몸에 곱게 담고 담아

샛바람 부여잡고 들락거리는
기억의 길목마다
의미 없이 던진 고백들
순백으로 덧입혀

오은경

01/05/2019

꽃봉오리는 기다린다
내 사랑 바람이라는 걸
그 바람에 꽃봉오리 터트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