문과식비(文過飾非)

03/05/2019

문과식비(文過飾非)


옮긴이|성소유


「허물도 꾸미고 잘못도 변명하다. 」

[글월 문(文) 지날 과(過) 꾸밀 식(食) 아닐 비(非)]

자기가 잘못을 저지르고도 대체로 사람들은 인정하는데 인색하다. 일이 안될 때 그 책임을 남에게 돌리는 태도를 비꼬는 말은 숱하다.'잘되면 제 복, 못되면 조상 탓','쟁기질 못하는 놈이소 탓한다','글 잘 쓰는 사람은 필묵을 탓하지 않는다' 등등이다. 孔子(공자)님도 점잖게 타이른다.

'군자는 자기 자신에게서 잘못을 찾고, 소인은 남에게서 잘못을 찾는다(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/군자구저기 소인구저인).'諸는 모두 제, 어조사 저. 이렇게 경계하라는 말이 많아도 지키기는 어려운지 허물도 꾸미고(文過) 잘못도 꾸미는(飾非) 것은 인지상정인 모양이다. 잘못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뉘우침도 없이 숨길 뿐만 아니라 도리어 남 탓을 하고 잘난 체만 한다. 文(문)은 물론 꾸민다는 뜻이다.

이 말이 먼저 나온 곳은 '論語(논

어)'의 子張(자장)편이다. 공자의 제자 子夏(자하)가 말했다.

'소인은 잘못을 저지르면 반드시 그럴듯하게 꾸며대려 한다(小人之過也必文/ 소인지과야필문).' 잘못을 인정하기는커녕 잘못이 아닌 듯이 꾸밈으로써 더 큰 잘못을 저지르는 것이 소인이란 뜻이다. 朱子(주자)의 '論語集註(논어집주)'에는 이렇게 설명한다. '문은 꾸미는 것이다. 소인은 허물을 고치는데 꺼리고, 스스로 속이는 데엔 꺼리지 않으므로, 반드시 꾸며서 그 허물을 거듭한다(文飾之也 小人憚於改過 而不憚於自欺 故必文以重其過/ 문식지야 소인탄어개과

이불탄어자기 고필문이중기과).'

'孟子(맹자)'엔 옛날 周公(주공)도 잘못이 있었다면서 이렇게 설명한다. '옛날의 군자는 잘못이 있으면 고쳤는데, 오늘날의 군자는 허물이 있어도 그대로 밀고 나간다(古之君子 過則改之

今之君子 過則順之/ 고지군자 과즉개지 금지군자 과즉순지)'고 하며 덧붙인다. 옛 군자는 그 과오가 마치 일식이나 월식과 같아서 인민들이 모두 볼 수 있었고 그것을 고쳤을 때 모두 우러렀는데 오늘날 군자는 다만 과오를 따를 뿐 아니라 변명하기까지 한다는 것이다. 公孫丑(공손추) 하편에 실려 있다.

잘못은 성인도 저지를 수 있다. 다만 변명과 거짓말로 둘러 대는가 아닌가에서 차이가 난다.

업무가 마비된듯한 이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다는 사람들은 어디에도 없다.

*제공 : 안병화(前언론인, 한국어문한자회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