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병주

01/05/2019

비행운

홍매화, 벚꽃 터널
개나리 진달래 지나
막 피어난 영산홍
순서대로 오 가는 길
행여나
한시라도 놓칠까
렌즈 속에 담는다


온화한 오월 아침
때 묻은 통증으로
가는 널 바라보다
쇠락한 젊음이
애꿎은
피멍든 손등
원망할지 몰라도


땅이 올린 수액으로
구석구석 채워서
꽃들이 사람이고
사람이 꽃인 거리
연둣빛
침엽수잎에
내 눈이 밝아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