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운 김남열

01/05/2019

진달래와 두견새


봄이 오는 길목에
두견새 울어대더니
진달래꽃 피어났다


역마살이 몸에 베여
한평생 홀로 살며
둥지하나 틀지 않고


동가숙東家宿
서가숙西家宿
씨앗만 뿌리며


봄처녀들 가슴에
짓 붉은
상처만 들게 하다


못내 가슴 아파
떠날 때도 한 없이
목 터져라 울어대니


두견새 울던 그 자리
피멍든 진달래꽃
속이 다 타서 떨어진다


*진달래를 일명 두견화라고도 한다.
접동새는 두견새 이다.